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이 예약 판매 시작후 2시간 30분만에 완판됐다. 이 가운데 실제 기기를 사용하고 싶어하는 몇몇 실수요자 외에도 한정판이라는 특성 때문에 웃돈을 주고 되팔려는 ‘리셀러’들까지 몰리면서 구매 사이트 접속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21일 0시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에서 시작된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예약 판매는 297만원이라는 고가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접속자들이 몰리면서 오전 2시 30분께 전량 매진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온라인 판매와 함께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강남 본점·부산본점, 10꼬르소꼬모 청담점·에비뉴엘점 5곳의 오프라인 지점에서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한정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 우려로 오프라인 판매는 취소됐고, 온라인 판매로만 전환했다.

판매 시작 전부터 접속자들이 몰리면서 홈페이지는 전날 오후 11시 30분부터 이날 오전 1시까지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현상도 발생했다.

이날 판매된 수량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구매에 성공한 일부 소비자들은 중고거래 사이트에 웃돈을 얹고 되팔려는 모습도 성행하고 있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400만원대에 팔겠다는 글이 수십 개 가까이 올라오고 있다.

출고가 297만원에서 100만원 이상 웃돈을 얹고 파는 이른바 리셀러들이 기승을 부리면서 ‘폰테크(폰+재테크)’ 과열 양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 때문에 실제 기기를 사용하고 싶어하는 실수요자들 사이에선 불만도 나오고 있다.

앞서 예약 판매 시작 전 일부 구매자들이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으로 조기 완판될 것이라는 가능성도 제기된 바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의 추가 판매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1:03: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