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K텔레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SK텔레콤이 벤처, 게임사, 의료기관, VR 영상 제작업체 등과 손잡고 VR시장 개척에 나선다.

SK텔레콤은 픽셀리티게임즈와 함께 넥슨의 인기 캐릭터 ‘다오’와 ‘배찌’ 등이 등장하는 ‘크레이지월드VR’ 베타 테스트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크레이지월드VR은 한 공간에서 50명 가량이 지연없이 실시간으로 함께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구현됐다. 또 베타 테스트 기간 중에 사격, 양궁, 테니스, 볼링 등의 4종의 미니게임과 다양한 콘텐츠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HMD 기기 ‘오큘러스 고’ 사용자는 오큘러스 스토어에서 ‘크레이지월드 VR 앱’을 다운로드 받아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바로 베타 테스트 사용이 가능하다. 베타 테스트 기간은 이날부터 4월 9일까지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VR콘텐츠의 장르 다각화를 위해 의료기관과 벤처 등과 협업의 폭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과 30~40대 직장인들의 스트레스 경감을 위한 힐링VR 영상 ‘마인드풀니스’ 12편을 공동 제작해 공개할 예정이다.

AI 기반 에듀테크 스타트업 '마블러스'와는 VR 기반 어학시뮬레이션 콘텐츠 '스피킷' 112편을 제작해 자사 앱 '점프 VR'에 공개했다. 식당 주문, 바이어 응대 등 상황에서 이용자의 답변을 음성 인식기술로 파악하고 VR 속 인물의 반응이 달라지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은 이 밖에도 한국영화아카데미 수료 작가 창작물, 선댄스, 트라이베카, 베니스 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 초청작을 점프 VR에 업로드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VR 서비스의 지평을 넓히고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제작투자부터 공동개발, 기획과 마케팅까지 전방위 협력을 통해 VR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VR게임 타이틀을 비롯한 힐링, 여행 등 양질의 VR 콘텐츠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1:36: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