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롯데리아가 식물성 패티와 빵, 소스로 만든 햄버거를 출시했다.

롯데리아는 ‘Not Beef, But veef’라는 콘셉트로, 고기 없이 고기 맛이 나는 의미의 '미라클버거'를 13일 선보였다.

패티는 콩 단백질과 밀 단백질을 최적의 비율로 조합해 고기의 식감을 재현했다. 소스는 달걀 대신 대두를 사용해 고소한 맛을 냈다. 빵은 우유 성분이 아닌 식물성 재료로 만들어 동물성 재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버거다.

미라클버거는 숯불갈비양념 맛과 어니언의 풍미가 어우러진 한국적인 맛이 특징이다. 단품가격 5600원, 세트 7400원이다.

롯데리아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이날부터 3일간 ‘롯데잇츠’ 앱을 통해 미라클버거 세트를 34% 할인 판매한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국내 외식업계에 윤리적 소비에 관심을 두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시장 트렌드를 반영했다”며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다양한 식물성 대체 햄버거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 확대하겠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1:36: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