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삼성전자가 카메라 감도를 전보다 최대 2배 이상 향상시킨 차세대 모바일 이미지센서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최첨단 ‘노나셀’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0.8㎛ 크기의 작은 픽셀 1억800만개를 ‘1/1.33인치’의 크기에 구현한 제품이다. 노나셀 기능을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노나셀은 9개의 인접 픽셀을 하나의 큰 픽셀(3x3)처럼 동작하게 하는 것으로 촬영 환경에 따라 어두울 때는 밝게, 밝을 때는 더욱 세밀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는 이미지센서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픽셀 간 분리막을 만드는 특허 기술,‘아이소셀 플러스(ISOCELL Plus)’를 적용해 ‘노나셀’ 구현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접 픽셀 간 간섭과 빛 손실, 산란 현상을 방지했다.

노나셀 기술을 활용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어두운 환경에서 0.8㎛ 크기의 작은 픽셀을 2.4㎛의 큰 픽셀처럼 활용해 고감도 촬영이 가능하다.

4개의 픽셀을 활용하는 ‘테트라셀(Tetracell, 2x2)’ 과 비교할 때 빛을 2배이상 많이 받아들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피사체를 확대 촬영하기 위해 줌 기능을 활용할 경우, 이미지의 화질이 저하되는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이용하면 피사체를 최대 3배까지 확대해도 화질 저하 없이 촬영하는 이미지를 볼 수 있다.

또한 ‘스마트 ISO’, ‘실시간 HDR’,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을 탑재해 어떠한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 내장된 노나셀 기술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생생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2 17:54: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