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의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가 ‘제7회 브런치북 출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카카오는 이번 프로젝트에 새로운 출품 방식을 적용한다. 출품작은 '브런치북'으로 응모할 수 있으며, 응모기간은 오는 11월17일까지다. 브런치에서 활동 중인 작가라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복수 응모도 할 수 있다.

브런치는 응모된 브런치북 가운데 심사를 통해 대상 10명(팀)과 특별상 O명을 선발한다. 특히 이번 심사에는 그동안 브런치에서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발견해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린 출판사 10곳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의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가 대상과 특별상 수상자에게 각각 500만원과 100만원씩 상금을 수여한다. 또 대상 수상작 중 심사에 참여한 국내 출판사와 함께 도서 출간의 기회를 제공하고, 특별상은 ‘카카오페이지’에 작품을 연재할 수 있다.

한편 브런치북 출판 프로젝트는 책 출간을 꿈꾸는 작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 해 카카오가 진행하는 공모전이다. 현재까지 6회 총 195명의 브런치 작가들이 104권의 도서를 출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1:03:3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