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배우 이다희가 ‘웨이크메이크’의 새 모델로 발탁됐다.

웨이크메이크는 올리브영이 지난 2015년 7월 출시한 자체 색조 브랜드다. 출시 이후 연평균 약 150%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며 인기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올리브영은 웨이크메이크의 새 모델인 배우 이다희를 통해 브랜드 정체성 강화에 나선다. 이다희의 이미지가, 브랜드가 추구하는 자신만의 개성과 당당한 이미지와 잘 부합해 모델로 발탁했다. 웨이크메이크가 유명 배우를 모델로 발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리브영은 한류 팬 사이에서 인지도와 영향력이 높은 이다희를 통해 웨이크메이크 해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웨이크메이크는 지난해 9월 올리브영 자체 브랜드 최초로 대만 대표 드럭스토어 ‘코스메드’에 입점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말부터는 중국, 싱가폴 등 주요 국가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해외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웨이크메이크 관계자는 “이다희의 세련된 이미지와 트렌디한 스타일링이 브랜드 콘셉트와 잘 어울려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며 "새 모델과 함께 웨이크메이크의 브랜드 정체성을 공고히하고, K뷰티 대표 색조 브랜드로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1:02:2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