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큐원 홈메이드믹스를 이용해 만든 한국외식과학고 재학생의 경연 참가 작품. 삼양사는 모디슈머 트렌드 확산에 맞춰 다양한 레시피를 개발, 공유하며 소비자와 소통하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주영 기자] 베이커리 인재들이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믹스’로 솜씨를 뽐냈다.

삼양사는 지난 11일 열린 ‘제1회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장배 제과제빵대회’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는 조리과학과와 관광과로 구성된 특성화고다. 이번 제과제빵대회는 재학생들에게 베이커리 체험 학습의 기회를 제공해 진로 결정에 도움을 주고, 베이커리 인재를 조기 발굴, 육성하기 위해 개최됐다.

11일 열린 대회 본선에서는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한 학생들이 2시간의 제한 시간 동안 삼양사가 제공한 ‘큐원 홈메이드믹스’로 창의적인 디저트를 만들었다. 삼양사는 ‘큐원 홈메이드 초코케익믹스’를 비롯해 와플믹스, 찰호떡믹스, 츄러스믹스 등 대회에 필요한 홈메이드믹스 전량과 소정의 부상을 본선 참가자에게 제공했다.

한편 삼양사는 큐원 홈메이드믹스를 통해 만드는 재미와 먹는 즐거움 모두를 고객에게 선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에는 ‘모디슈머’ 트렌드의 확산에 맞춰 홈메이드 믹스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레시피를 개발해 홈페이지, 블로그, SNS, 큐원 쿠킹클래스 등을 통해 전파하며 소비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6:40: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