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난 14일 인천 ‘부평꿈나라교통나라’에서 쉐보레 교통안전 체험 교실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안전 강사의 지도에 따라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휴대 전자 기기 사용 및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직접 체험하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쉐보레가 6월 한 달 동안 인천 지역 800여 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쳐 교통안전 체험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체험은 국제아동안전기구 세이프키즈코리아(Safe Kids Korea)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어린이 교통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연중 캠페인의 하나다.

첫 체험 교육이 시작된 지난 14일 인천에 있는 ‘부평꿈나무교통나라’에서 유치원생 등 70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체험 교실을 진행했다.

이날 체험 교실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안전 강사의 지도에 따라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휴대 전자 기기 사용 및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더불어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할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 태그 등 다양한 안전 용품을 참가 어린이들에게 제공했다.

  • 14일 인천 ‘부평꿈나라교통나라’에서 쉐보레 교통안전 체험 교실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안전 강사의 지도에 따라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휴대 전자 기기 사용 및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직접 체험하고 있다
한국지엠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보행 중 휴대 전자 기기를 사용하는 어린이들이 안전을 위해 올바른 보행습관을 기르도록 교육에 나서게 됐다”며, “쉐보레는 가장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것을 넘어서서 일상 생활의 교통안전까지 책임지는 안전한 자동차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쉐보레는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교통안전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지난 5월 서울안전한마당에 참가해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교통 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을 진행했다.

또 10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과 연계해 서울 지역 31곳의 초등학교 어린이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을 하고, 11월에는 인천 지역 초등학교 어린이를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 기기 사용 위험성 및 모의 체험 교육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7 16:29: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