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쌍용자동차는 티볼리가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글로벌 판매 30만 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5년 1월 출시한 티볼리(TIVOLI)는 첫 해 6만 3693대, 다음 해인 2016년 8만 5821대 판매를 기록했다.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 대를 돌파했으며, 1년 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티볼리는 국내 소형 SUV 시장의 성장 역시 이끌었는 평가다. 지난 2013년 약 9000대 수준으로 출발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2015년 티볼리 출시와 함께 8만 2000여 대로 10배 가까이 대폭 성장했으며, 지난 해에는 15만 3000여 대로 15배 이상 규모를 늘렸다.

쌍용차는 지난 4일에는 고객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 대대적으로 상품성을 향상시킨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가 새롭게 선보였다.

신규 개발한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이 쌍용차 최초로 적용됐으며,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최첨단 주행 안전기술 등을 탑재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소비자 접점을 늘리기 위한 티볼리만의 마케팅 활동도 진행 중이다. 지난해 5월에는 브랜드 고객 초청 나이트파티 ‘청춘예찬’을 개최했으며, 서핑 캠프와 펫 글램핑, 핼러윈 로드쇼, 호캉스 이벤트 등 2030을 타깃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왔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의 성장뿐 아니라 쌍용자동차의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 왔다”며 “소비자와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제품혁신과 마케팅 노력을 통해 소형 SUV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티볼리의 명성을 앞으로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7 16:07:5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