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오는 19일 진행되는 'With Concert' 포스터 이미지.
[스포츠한국 이주영 기자] 신한은행은 오는 19일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국내 정상급 발달장애 연주자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와 신한음악상 수상자가 함께하는 ‘With Concert’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한음악상은 2009년 금융권 최초로 순수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시작됐다. 지금껏 국내 최고 연주자들이 배출되고 성장해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하트-하트재단과 공동으로 ‘With Concert’ 연주회를 진행하고 있다. 발달장애 연주자와 멘토 연주자가 함께 음악에 대한 열정과 도전, 꿈과 희망을 담아 연주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 것이다.

오는 19일 열리는 위드 콘서트 1부는 신한음악상 부문별 수상자 4인이 연주하는 슈만의 ‘헌정’을 시작으로, 하트하트오케스트라의 관현악 앙상블과 라라랜드 OST 등을 합주한다. 2부에는 바리톤 김주택이 하트하트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롯시니의 ‘세비야의 이발사’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연주할 계획이다.

신한음악상 담당자는 “최고의 클래식 연주자인 바리톤 김주택, 첼로 이하은, 바리톤 김태한, 바이올린 유다윤, 피아노 지윤건의 협주가 기대된다”며 “이들이 발달장애 연주자들과 만들어낼 공연을 통해 많은 분들이 감동스러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5:38:0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