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가 번역 가능 언어를 19개로 확장했다.

카카오는 22일 AI 기반 번역 서비스인 ‘카카오 i 번역’을 개편하고, 포르투갈어, 아랍어, 러시아어, 태국어, 이탈리아어, 뱅골어, 말레이시아어, 힌디어, 네덜란드어, 독일어, 터키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총 13개 국가 언어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한국어, 중국어, 영어, 일본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등 총 6개 언어를 지원했다.

이와 함께 번역 결과물에 예사말과 높임말로 문체를 설정할 수 있는 문체 설정과 ‘밑줄 쫙’ 형광펜으로 표시하며 단어를 매칭시켜 주는 하이라이팅, 다음 어학사전과 연동해 추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학습 보조 기능도 추가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2017년 9월 카카오 i의 번역 엔진을 적용한 기계 번역 서비스 ‘카카오 i 번역’(Beta)을 서비스 중이다. 다음 검색창에 번역, 카카오 i 번역, 번역기 등을 검색하거나 카카오톡에서 카카오i 번역 플러스친구를 추가해 이용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10:48: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