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의 한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최형호 기자] "요즘 서울 집값 더 떨어지기 전에 가격을 낮춰서라도 집 팔아야겠다는 사람들 많은데, 모르는 소리에요. 강남 부자들은 오히려 이럴 때 급매물로 나온 집을 더 사들여요. 집값은 결국 다시 오른다는 걸 아니까요. 경제 흐름을 읽을 줄 알고 투자 경험이 많기 때문이에요. ‘빠꼼이’들이 돈을 쉽게 버는 이유죠" - 서초구 방배동 A 공인중개사

9.13대책 등 계속된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인해 오랜만에 집값이 하락하는 등 서울 부동산 시장이 한껏 움츠러든 가운데, 서민층과 부자들의 대조되는 행보가 눈길을 끈다.

2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9.13대책이 발표된 이후 4분기 서울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5490건으로 집계됐다. 1년전인 2017년 4분기 2만6766건과 비교해 약 78% 하락한 수치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9.13대책 발표가 서울의 아파트 거래절벽을 불러왔다고 얘기한다.

그런데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면 특이한 점이 있다. 서울에서도 집값이 낮은 지역에서는 거래감소폭이 적게 나타난 반면, 집값이 높은 지역에서는 훨씬 큰 폭으로 거래가 줄어든 것. 9.13대책 이후 서민층과 부자들의 반응이 극명하게 갈린 셈이다.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가장 감소율이 적은 곳은 30.6%의 금천구로 나타났으며 도봉구(56%), 노원구(58.5%), 중랑구(60.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들 지역은 서울 중 집값이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반면 집값이 높은 편인 서초구, 송파구, 동작구, 강남구 등은 87~88%로 대폭 감소했다.

이러한 현상은 서민과 부자 사이의 부동산시장에 대한 인식 차이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공인중개사 등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부동산 대책으로 서울의 주택 시장이 위축되자 불안감을 느낀 서민층이 더 손해를 보기 전에 가격을 낮춰서라도 서둘러 집을 팔기 시작했다. 이와 달리 강남권 등의 부자들은 기존의 집은 그대로 보유한 채 쏟아져 나온 급매물을 사들이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값이 낮은 지역에서 매매거래가 비교적 활발히 일어난 것도 이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9.13대책 이후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눈에 띌 정도로 대폭 줄었으나 일부 '큰 손'들은 오히려 빠르게 움직이며 급매물을 중심으로 이삭줍기에 나서고 있다"며 "오르내림을 반복하는 시장 경제의 특성을 고려했을 때 오히려 가격이 떨어진 지금이 아파트 구입의 적기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처럼 9.13 대책으로 집값이 떨어진 지금이 서울 아파트 구입의 기회라는 분석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 알짜 지역에서 신규 분양 단지들이 공급을 준비 중이다.

대우건설이 내달 동작구 사당3구역을 재건축해 짓는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이 대표적인 예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사당동은 동작대로를 사이로 서초구와 바로 맞닿아 있을 뿐 아니라, 이달 강남 중심부와 직접 연결되는 서리풀터널까지 개통 예정이다.

실제로 동작구는 지난 한해 동안 21.8%의 매매가 상승률로 한강 이남 지역 중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인 바 있다. 총 514가구 중 전용면적 41~84㎡의 153가구가 일반에 공급되며 서울지하철 4, 7호선 환승역인 이수역이 도보 거리에 위치해 있을 뿐 아니라 동작초, 동작중, 경문고 등 초중고교가 모두 도보 5분 내 거리에 있어 우수한 학군까지 갖췄다.

계룡건설은 서울 송파구 장지동 소재 위례신도시 A1-6블록에 짓는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의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섰다. 최근 분위기가 뜨거운 북위례 지역에서도 송파구에 위치한 단지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하 2층, 지상 10~25층, 8개 동, 494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전용면적 기준 105~130㎡ 등 전 가구 대형 타입으로 구성된다.

삼성물산은 강남구 삼성동에서 상아2차아파트 재건축 '래미안 라클래시(삼성동 상아2차)'를 5월 분양할 예정이다. 679가구 중 전용면적 71~84㎡ 115가구가 일반에 나온다.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경기고교가 인근에 있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신길3구역을 재개발한 '신길3구역 더샵(가칭)'을 하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총 799가구 규모다. 신길뉴타운을 횡으로 가로지르는 가마산로를 중심으로 3구역을 제외한 나머지 구역이 전부 해제된 상황이어서 사실상 신길뉴타운 북부의 마지막 분양단지다.

호반건설은 양천구 신정동에서 407가구 규모의 신정2-2구역 재개발 단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호반건설의 서울지역 첫 재개발 일반분양 사업으로 일반에는 336가구가 공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5:33: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