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수가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9월 선보인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는 스타벅스의 선불식 충전 카드인 스타벅스카드 사용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로열티 프로그램이다.

스타벅스 홈페이지 또는 스타벅스 앱에 스타벅스 카드를 등록하면 매장에서 사용할 때마다 별이 적립돼 ‘웰컴’, ‘그린’, ‘골드’ 레벨에 따라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의 특별한 혜택과 서비스를경험할 수 있다.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수는 론칭 이후 33개월만인 2014년 5월에 100만명을 넘어선 이래 꾸준히 증가해 왔다. 이후 200만명까지 20개월이 소요되었으며, 회원수가 100만명씩 증가하는 기간이 빨라지면서 2018년 5월 400만명 이후 올해 4월 500만명 돌파까지 걸린 기간은 11개월을 기록했다.

스타벅스는 IT 서비스 혁신을 통해 고객의 디지털 경험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9년 업계 최초로 선불식 충전 카드인 '스타벅스 카드'를 론칭한 이후 2012년에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로 확대해 나갔으며, 2014년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혁신적인 O2O 서비스인 ‘사이렌 오더’를 선보였다는 설명이다.

2018년에는 사이렌 오더 음성주문 기능을 추가했으며, 차량 정보를 자동 인식하는 ‘My DT Pass’를통해 주문 대기 시간을 단축하는 등 고객 편의성 확대를 위한 디지털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

스타벅스 데이터마케팅팀 장석현 팀장은 “고객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으로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이 500만명을 넘어섰다. 앞으로도 고객의 일상 속에서 즐거움과 놀라움을 공유할 수 있는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7:10: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