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폭스바겐코리아의 대표 베스트셀러인 신형 티구안(The new T.iguan)이 지난 5월 중순 첫 고객 인도를 실시한 이후 100여 일만에 누적 판매량 6,033대를 기록했다.

8월 한달 간 전륜모델인 2.0 TDI는 937대가 판매돼 전체 수입차 판매 2위에 올랐으며, 4륜구동 모델도 240대가 판매됐다.

티구안은 한국에서 연간 1만대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했던 폭스바겐의 대표 베스트셀러 모델이다. 지난 2014년, 2015년에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2년 연속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2014년 8,106대, 2015년 9,467대 판매).

개소세 인하분이 적용된 신형 티구안의 판매 가격은 기본형인 티구안 2.0 TDI가 3,804만 8천원, 2.0 TDI 프리미엄이4,014만 6천원, 2.0 TDI 프레스티지가 4,391만 9천원, 2.0 TDI 4MOTION 프레스티지가 4,687만 7천원, 여기에 7월 출시된 티구안 올스페이스가 4,694만 3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0 17:03: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