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내외 농구 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미국프로농구(NBA)의 2018-19 시즌 첫 경기가 시작될 날이 머지 않았다.

다가오는 10월 17일(한국시각) 개막을 시작으로 2019년 4월 11일에 마무리되는 이번 시즌은 강팀인 보스턴 셀틱스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17일 경기를 비롯해 18일 휴스턴 로케츠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피닉스 선즈와 댈러스 매버릭스의 시즌 첫 대결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일에는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가 각각 시카고 불스와 레이커스와 격돌하고, 20일에는 보스턴과 토론토 랩터스, 골든스테이트와 유타 재즈의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21일에는 워싱턴 위저즈와 토론토, 르브론 제임스의 레이커스와 크리스 폴의 휴스턴이 맞붙는다. 이후 휴스턴은 곧바로 22일 LA클리퍼스와 시즌 첫 백투백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이처럼 초반부터 흥미진진한 경기들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벌써부터 팬들의 열기가 뜨겁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NBA경기를 직접 관람하고 싶은 농구 팬이라면 ‘스텁허브’에서 정규시즌 티켓을 확인할 수 있다. 스텁허브는 전세계 모든 티켓 판매자와 구매자를 중개하는 포털 사이트로 업계 최고로 손꼽히는 글로벌 마켓플레이스답게 편한 언어와 통화로 전 세계 모든 티켓을 사고 팔 수 있다.

해외 경기를 직접 관람하기 위해 티켓을 구매하는 구매자들에게 특히 신경 쓰이는 것은 안전이다. 스텁허브는 FanProtectTM guarantee를 통해 구매자의 관람까지 안전하게 책임진다. 구매자가 티켓을 수령하고 관람하기 전까지 판매자에게 티켓 대금이 지급되지 않는 시스템으로 안전하게 티켓을 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판매자들은 신용카드 정보를 보증 수단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더 안전하고 빠른 거래가 가능하다.

또 개별 판매자와 구매자를 중계하기 때문에 매진된 티켓 구매도 가능하고, 판매자가 판매 가격을 책정하므로 원가보다 더욱 저렴한 티켓을 찾을 수도 있는 것이 장점이다.

스텁허브 관계자는 “사이트에 이미 NBA 정규시즌 티켓이 다수 올라와 있는데, 인기가 많은 경기의 경우에는 구매 경쟁이 심해 안전한 티켓인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스텁허브와 같은 믿을 수 있는 중개 포털을 거치는 것이 만일의 사고를 대비할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0 14:21: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