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AI 로봇 소피아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화가 화제다.

3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박영선 의원의 주최로 'AI 로봇 소피아 초청 컨퍼런스: 4차 산업혁명, 로봇 소피아에게 묻다'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홍콩 핸슨 로보틱스의 데이비드 핸슨 CEO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최초로 시민권을 부여받은 AI 로봇 소피아가 참석했다.

질문 가운데 박 의원은 "커다란 화제 현장에 있다고 가정하겠다. 어린아이가 있고 한 노인이 있다. 불 속에서 누군가 하나만 구조할 수 있다. 누구를 꺼내올 것인지"라고 물었다.

이에 소피아는 "매우 어려운 문제다. 엄마가 좋냐, 아빠가 좋냐 물어보는 것 같다. 난 윤리적으로 결정하고 생각하도록 프로그램돼 있지 않다. 내 생각에는 출구에서 가장 가까운 인간을 구할 것 같다. 그게 논리적이다"라고 답했다.

인간과 로봇 간의 사랑이 가능할지에 대해서는 "사랑 등에 대한 감정에 배울 시간이 얼마 안됐다. 로봇은 합리적이다. 사람들은 감정을 갖고 행동한다. 아직은 사랑을 느끼기에는 부족하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30 16:46: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