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6일 개봉을 앞둔 영화 <무적자>(감독 송해성ㆍ제작 핑거프린트). 배우 주진모 송승헌 김강우 조한선 등이 공동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8일 언론 시사회를 통해 최초 개봉된 <무적자> 속에는 또 한 명의 낯익은 얼굴이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영화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숙명> 등을 연출한 김해곤 감독이다.

김해곤 감독은 극중 악역인 정태민(조한선)의 삼촌인 정사장으로 출연한다. 주진모 송승헌 등이 몸담은 조직의 보스다. 특유의 웃음기 어린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김해곤 감독은 송승헌의 추천으로 <무적자>에 합류하게 됐다. 송해성 감독은 "송승헌이 <숙명>에 출연하며 김해곤 감독과 함께 작업했다. 정 사장 역에 김해곤 감독이 가장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추천해 캐스팅했다. 송승헌이 예상한 것처럼 기대 이상의 좋은 연기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김해곤 감독은 이미 다양한 영화에 출연해 연기 실력을 과시했다. <달콤한 인생><가문의 부활><사랑방 선수와 어머니> 등에 얼굴을 비쳤다. <무적자>에서도 비중있는 배역을 맡아 무게감을 더한다.

김해곤 감독과 송해성 감독은 개인적인 친분도 두텁다. 각종 작품의 각본을 공동 집필하기도 했다. 송해성 감독은 "김해곤 감독은 <파이란> 때부터 시나리오를 같이 썼다. <무적자>의 시나리오 작업에도 참여한 내 절친한 친구다. 이번에는 각색 작업에만 참여하고 배우로는 절대 안 쓰려 했다"고 밝혔다.

<무적자>는 1980년대를 풍미한 홍콩 누아르의 대표작인 오우삼 감독의 <영웅본색>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한국 실정에 맞게 주인공들의 신분을 탈북자로 바꿨다. 송해곤 감독은 "탈북 형제를 다루면 또 다른 이야기가 나올 것 같았다. 탈북자 설정이 없었다면 (리메이크를) 시작도 안 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 스포츠한국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9/10 06:02:09   수정시간 : 2013/04/25 11:49: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