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지우, 고현정, 윤여정, 이미숙, 김민희, 김옥빈 등 6명의 톱스타 여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패션지의 특집 화보 촬영을 위해 6명의 여배우들이 처음 한자리에 모이면서 벌이지는 이야기를 실감나게 그린 영화 '여배우들'의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는 마치 TV 예능프로그램의 '토크쇼'를 보는 듯한 착각마저 불러일으켰다.

여배우들이 취재진 앞임에도 불구하고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낸 것. 먼저 최지우가 티저 예고편에서 화제를 모았던 고현정과 최지우의 '앙숙' 관계에 대해 촬영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지우는 "영화 첫 촬영 때 실제 (고현정을) 처음 봤는데, 보자마자 싸우는 장면이었다"며 "정말 심장 떨리고, 표정 관리를 못했던 것 같다. 그래서 화면에 나오는 게 연기가 아니라 실제"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녀는 "언니가 저를 째려보면서, 이마를 치고 할 때는 정말 화가 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고현정은 "무슨 계획이나 어떤 것을 생각하고 한 건 아니었다"며 "눈을 보는데 너무 예뻤다. '야, 이거 장난 아닌데'란 생각이 들면서 샘이 확 났다"고 진심(?)을 다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부피(체구)는 제가 더 있지만 키도 비슷하고 괜찮았다. 다시 생각해봐도 짜릿했던 경험"이라며 "특별히 안 좋을 것도, 좋을 것도 없는 딱 그런 관계"라고 고백했다.

옆에 있던 이미숙은 "그때 현정이가 '선덕여왕'을 하기 전이라 유명하지 않을 때고, 지우는 한창 한류로 급상승할 때였다"며 "저도 약간 (지우가) 고까웠는데 현정이가 나서서 해준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속 6명의 여배우들은 실제 자신으로 출연해 자기자신을 연기해 어디까지가 실제고 연기인지 구분할 수 없었다. 또 현장에서 실제 경험에서 우러나는 대사 등이 더해져 여배우들의 속사정과 실감나는 뉘앙스를 고스란히 살려냈다. 영화 크레딧에 공동각본으로 이름을 올렸을 정도.

이미숙은 "현장에서 술을 마시고 '취중토크' 비슷하게 됐다"며 "여배우들이 인간으로서 하고 싶었던 부분을 솔직하게 이야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우리가 스스로 했지만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헷갈린다.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실제 여배우로서 가진 진지한 고민도 털어놨다. 최지우는 "선뜻 이 작품에 참여했는데 첫 촬영하면서 순발력과 애드리브가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이젠 여배우란 호칭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영화 '놈놈놈'에 빗대 여배우들의 캐릭터를 짤막하게 말해 달라는 질문에 이재용 감독이 답변하기 전 마이크를 뺏은 윤여정은 "늙은년(여자)"이라고 답했다. 뒤를 이어 김옥빈은 "제일 어린년", 고현정은 "중간년", 최지우는 "골치아픈년", 김민희는 "마른년", 이미숙은 "참견쟁이년"이라고 거침없이 답해 폭소를 터트렸다.

'여배우들'은 12월 10일 개봉된다.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11/17 18:06:21   수정시간 : 2013/04/25 11:48: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