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0.26사태 정면으로 다룬 영화 제작
임상수 감독·한석규 백윤식 주연 '그때그사람들'

1979년 10.26 사태를 정면으로 다룬 영화 `그때그사람들'(제작 강제규&명필름)이 제작돼 일부 정치인들과 관련 인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영화는 지난 9월 첫촬영을 시작해 지난달 초까지 촬영을 마쳤지만 제작사는 관련 인물이나 일부 정치인으로 인한 제작 중단을 우려해 언론에 기사가 나가는 것을 극구 꺼려왔다.

`바람난 가족'의 임상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60억원에 달하는 제작비로 완성됐으며 내년 2월 열리는 베를린 영화제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가 큰 파장을 몰고올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줄거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암살된 10월26일 하루의 상황을 그리기 때문이다. 영화는 실명의 사용을 피하고 있지만 대통령을 암살했던 김재규씨에 해당하는 중앙정보부장(백윤식)과 그의 오른팔인 중앙정보부 요원 주과장(한석규)을 둘러싸고 대통령이 암살된 이날 하루의 일들을 급박하게 그리고 있다.

이밖에 제작사와 배급사가 중견 영화사이며 묵직한 출연 배우진, 감독의 인지도가 높다는 것도 영화가 가지고 올 파장을 증폭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석규와 백윤식 외에 극중 대통령 역은 중견배우 송재호씨가 맡았으며 심수봉씨가 연상되는 여가수 송금자 역은 그룹 `자우림' 출신 가수 김윤아가 연기했다.

`공동경비구역JSA'의 제작사 명필름과 `태극기 휘날리며'의 제작사 강제규 필름의 통합브랜드인 `강제규&명필름'이 제작한 두번째 영화로 대형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배급한다.

영화는 현재 후반작업을 진행 중이며 내년 설에 맞춰 개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입력시간 : 2004-12-21 11:07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4/12/21 11:05:18   수정시간 : 2013/04/25 11:46: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