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넥센 문성현(왼), 정대현(오).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한화 정우람에 이어 넥센 문성현, 정대현이 승부조작 혐의에 대해 완강히 부인했다.

넥센은 10일 “이태양, 문우람의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문성현, 정대현에 대해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승부조작에 연루된 사실이 없음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문우람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본인은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님을 주장하는 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문제는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이태양이 “문우람은 승부조작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뒤 브로커 조 씨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배팅했던 선수들을 추가적으로 폭로했다는 점이다.

이태양은 “토토베팅방 운영자 최 씨가 창원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때 진술했고 또 문우람 재판에 증인으로 와서 증언한 사실이 있는 브로커 조 씨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베팅한 선수 4명은 왜 조사하지도 않았는지 의문이다”라며 이들의 실명을 밝혔다.

또한 이태양은 “브로커 조 씨가 내게 ‘이런 선수들도 승부조작을 다한다’며 동영상을 보여줬다. (동영상에서 본) 5명의 선수는 왜 조사를 하지 않았는지도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실명으로 거론된 선수 중 문성현과 정대현이 포함됐다.

하지만 넥센은 “문성현의 경우 지난해 상무 시절 문우람 사건으로 인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으나 본인의 혐의에 대한 조사가 아니었으며 지금까지 어떠한 승부조작에도 관여한 사실이 없음을 구단에 알려왔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군복무 중인 정대현에 대해서는 “KT위즈 소속으로 활동하던 당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은 있으나 어떠한 승부조작에도 관여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왔다”며 두 선수 모두 승부조작에 연루된 사실이 없음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0 15:23: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