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두산이 우완 투수 김정후(30)를 방출했다.

두산은 27일 “KBO에 김정후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정후는 KBO가 웨이버 공시를 한 뒤 일주일 안에 다른 팀이 영입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올시즌 남은 경기를 뛸 수 없다.

김정후는 2013년 외야수로 SK에 지명돼 프로에 입단했지만 2014년 시즌 종료 후 팀을 떠났다.

김정후는 투수로 전향, 일본 사회인리그에서 뛰다 2017년 입단 테스트를 통해 정식으로 두산에 육성선수로 들어왔다.

올해 정식 선수로 1군 무대에서 13경기 1패 평균자책점 3.63(17.1이닝 8실점 7자책)을 기록했지만 지난 6월 2군으로 내려간 뒤 방출 통보를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7 17:48: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