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박대웅 기자] 3연패로 향하는 길목에서 두산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두산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두산은 KIA와의 2연전에서 모두 패한 아쉬움을 씻어내며 시즌 69승(36패)째를 기록했다. 반면 한화는 3연패 수렁에 빠진 채 59승48패가 됐다.

이날 류지혁은 2타수 1홈런 3타점 1볼넷 1득점을 기록하며 리드오프는 물론 해결사 역할까지 확실히 수행했다. 또한 조수행이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그 뒤를 받쳤고, 선발 유희관이 5.1이닝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첫 연승(시즌 6승7패)을 품에 안았다.

한화는 지성준이 4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3회 이후 타선이 싸늘하게 식었고, 투수들 역시 도합 12볼넷을 내주는 제구 난조 속에 자멸했다.

1회부터 양 팀이 좋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선취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한화는 선두타자 정근우의 2루타를 시작으로 4번 호잉이 볼넷을 골라내 2사 1, 3루 기회를 연결시켰으나 백창수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두산은 사구 2개와 오재원의 우전 안타를 묶어 1사 만루를 채우고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양의지의 라인드라이브 타구가 2루수 강경학에게 걸려 2루 주자까지 함께 아웃됐다. 최초 세이프 판정에서 비디오 판독 이후 결과가 번복됐다.

반면 2회에는 한화와 두산 모두 득점을 기록했다. 한화는 선두타자 하주석의 2루타, 강경학의 사구 이후 지성준이 유희관의 체인지업을 통타, 좌월 스리런포를 때려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두산도 곧장 반격에 나섰다. 오재일, 정진호, 김인태가 3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황경태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류지혁의 2루수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았으며, 조수행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후에도 양 팀은 치열한 접전을 계속 주고받았다. 한화가 3회 1사 만루에서 지성준의 내야안타로 다시 우위를 잡았지만 두산 역시 4회 류지혁의 솔로포를 통해 4-4로 균형을 맞췄다.

결국 두산이 5회에도 흐름을 이어가며 승부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1사 후 양의지가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낸 뒤 2루 도루를 성공시켰고, 오재일까지 볼넷을 기록하며 샘슨을 압박했다. 이어 대타로 투입된 최주환이 좌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2루타를 쏘아 올려 2루 주자를 여유 있게 홈으로 불러들이는데 성공했다.

두산은 7회에도 추가점을 뽑아내며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화 불펜진의 제구 난조를 놓치지 않았고 안타 없이 볼넷 4개로 손쉽게 밀어내기 득점을 올렸다.

이후 두산은 불펜진의 맹활약을 통해 리드를 마지막까지 지켜냈다. 9회에 등판한 함덕주가 볼넷 2개를 내리 내주며 무사 1, 2루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이성열을 좌익수 플라이, 호잉을 삼진으로 처리한 뒤 대타 최재훈의 타석 때 2루 도루를 저지해내며 경기를 그대로 매듭지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7 22:38: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