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울산=박대웅 기자] 넥센 김하성이 올스타 퍼펙트히터로 우뚝 섰다.

김하성은 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올스타전 퍼펙트히터에서 3점을 획득해 우승을 차지했다.

퍼펙트히터는 그라운드에 배치된 과녁을 직선타로 맞춰 점수를 합산하는 게임이다. 내야 5개 과녁은 1점, 외야 4개 과녁은 2점이 주어지며 총 10번의 타격으로 얻은 점수를 합산해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생각만큼 쉽지 않은 미션이었고 많은 선수들이 저조한 결과를 냈지만 김하성은 내야 1루에 있는 과녁을 3차례 명중시키며 참가자 중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김하성은 퍼펙트히터 우승으로 상금 300만원을 품에 안았다.

김하성에 이어 2위는 롯데 나종덕의 차지였다. 나종덕은 첫 10차례 시도에서는 단 1점 밖에 획득하지 못했지만 함덕주, 김재윤, 송광민과 치른 준우승 결정전에서는 3차례 시도 중 1점을 획득해 상금 1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7:34: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