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화가 김성근 감독 사의 표명과 관련해 구체적인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한화는 2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KIA전을 앞두고 김성근 감독이 구단과 코칭스태프 측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화 측은 오후 5시30분 경 이와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구단의 입장을 밝혔다.

한화 관계자는 “지난 21일 대전 삼성전 이후 운영팀장이 김성근 감독을 찾아가 최근 1군에 정식 등록돼 있지 않은 일부 퓨처스 선수들, 내야수 김주현, 외야수 박준혁의 야간 타격 훈련에 대해 우려의 뜻을 전했다”며 그 자리에서 김성근 감독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훈련 방식과 관련해 구단과 마찰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이후 김성근 감독은 코칭스태프가 모두 모인 자리에서 다시 한 번 22일부터 경기장에 나오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그룹 관계자에게도 전화 통화로 이같은 의사를 전했다.

한화는 김 감독의 사의 표명에 대한 수용 검토 단계에 있었다. 그러나 이날 오후 한 매체를 통해 전격 경질 기사가 최초로 보도됐고, 구단에서는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같은 보도가 나와 경질이 아닌 사의를 표명한 것이라는 1차적 입장을 발표했다.

또한 모처에서 그룹 관계자와 김성근 감독이 사안에 대해 협의를 하고 있는 관계임을 전하면서 사의 표명 수용 여부가 최종 확정될 경우 이를 발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김성근 감독이 자리를 비우면서 한화는 이날 김광수 수석코치에게 임시 감독대행직을 제안했지만 김 수석코치가 이를 고사해 이상군 투수코치가 감독대행으로 경기를 진행한다. 김광수 수석코치는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으며, 정민태 코치가 올라와 수석의 역할을 맡을 계획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3 17:44:25   수정시간 : 2017/05/23 17:45: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