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중앙대가 경희대를 꺾고 3연승을 내달렸다. 사진=박대웅 기자
[스포츠한국 횡성=박대웅 기자] 중앙대가 3연승을 내달리며 B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중앙대는 22일 강원도 횡성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경희대와의 2017 대학야구 주말리그 B조 경기에서 5-2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중앙대는 개막 후 3연승으로 승점 6점을 확보했다. 반면 경희대는 1무3패로 리그 첫 승 도전을 또다시 미루게 됐다.

투타에서 중앙대의 집중력이 좀 더 돋보인 경기였다. 이날 중앙대는 리드오프 이국필이 5타수 3안타 1득점 1도루로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고, 5번 김연준이 5타수 2안타 3타점을 폭발시키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조용근이 4.2이닝 7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2실점(1자책점)으로 승리투수 요건에 아웃카운트 1개가 부족했지만 그 뒤를 이어 등판한 김민기(1.2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김진수(2.2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가 경희대 타선을 완벽히 틀어막아 최종 승리를 가져갔다.

출발은 경희대가 좋았다. 1회말 경희대는 선두타자 김영도가 좌중간 2루타를 때려냈고, 상대의 포일로 3루까지 안착했다. 이청현이 좌익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기록하며 3루 주자를 홈까지 불러들였다.

3회까지 타선이 무력했던 중앙대도 4회부터 힘을 냈다. 1사 후 김덕진이 볼넷을 골라낸 가운데 조한결이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김연준의 타석 때 김덕진이 2루를 훔쳤다. 김연준의 우전 안타가 터지면서 양 팀의 승부가 원점이 됐다.

중앙대는 5회에도 추가점을 뽑아내며 리드를 가져오는 저력을 발휘했다. 1사 후 김규동이 좌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이국필의 내야안타, 김덕진의 볼넷 등을 묶어 중앙대가 만루를 채웠다. 결국 조한결이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내 밀어내기로 1점을 추가한 뒤 김연준의 2타점 적시타로 4-1까지 달아났다.

경희대도 5회말 김태선의 좌중월 솔로포로 1점을 따라붙었지만 이후 등판한 중앙대 불펜진을 뚫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9회초 중앙대가 김규동의 2루타를 시작으로 김덕진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기록해 1점을 더 달아났고, 3번째 투수 김진수가 9회말 경희대 타선을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그대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대학야구 주말리그 전적(22일)

▲A조(횡성베이스볼파크)

건국대(3승) 17-5 서울대(3패)

▲B조(횡성베이스볼파크)

중앙대(3승) 5-2 경희대(1무3패)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2 14:15:53   수정시간 : 2017/04/22 17:42:1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