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7일 창원구장에서 발생한 NC와 두산의 벤치클리어링.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윤희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최근 리그에서 발생한 방망이와 공 투척 등 비신사적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선수협은 28일 “최근 벤치클리어링 중 상대팀이나 선수에게 야구공 또는 배트를 던지는 등 경기과열로 인해 비신사적 행위가 나온 것에 대해 선수들을 대표해 야구팬들께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협은 “공이나 배트를 투척하는 행위는 동업자 정신을 잊고 스포츠 정신을 위배한 것”이라며 “이런 행위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전체 선수들이 결의하고 자체 교육과 제재 수단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2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NC의 경기에서 NC가 7-1로 앞선 7회초 오재원과 에릭 해커의 충돌로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오재원의 1루 땅볼 때 1루 베이스 커버를 들어왔던 해커가 오재원을 향해 소리를 치자 오재원이 대응하며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몰려 나왔다.

이때 두산 벤치 쪽에서 야구공이 날아와 공이 해커 쪽을 향했고 양 팀의 분위기는 더욱 험악해졌다. 경기 당시 장민석이 비신사적인 행위를 이유로 퇴장 명령을 당했으나 28일 민병헌은 구단을 통해 자신이 공을 던졌음을 고백했다.

민병헌은 “사실 벤치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덕아웃에 와서 공을 던진 선수가 누구인지 물었을 때, 손을 들었지만 (장)민석이 형이 먼저 나서서 퇴장 명령을 받고 나갔다”면서 “경기가 끝나고 호텔에 와서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동료가 피해를 보는 것이 미안하고 괴로웠다”라고 밝혔다.

두산은 추후 선수단에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에 힘쓸 예정이고, KBO 차원에서도 징계위원회가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 수원에서 열린 한화와 kt의 경기에서는 한화의 6-1, 승리로 경기가 끝난 뒤 양측 선수들이 몰려나와 벌인 신경전이 마무리된 후 3루측 그라운드로 배트가 날아드는 것이 중계 장면에 포착됐다. 경기가 끝난 뒤의 상황이고 고의성을 판단하기 어려워 추가적인 징계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5/28 15:16:36   수정시간 : 2015/05/28 15:16: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