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류택현(40ㆍ전 LG)의 집념이 결국 구단의 마음을 움직였다.

지난해 LG의 코치 제안을 거부하고 방출을 자청했던 베테랑 왼손 투수 류택현이 1년3개월 재활 끝에 '플레잉코치'로 LG에 재입단한다. 아울러 현역 최고령 투수로 마운드에 다시 서게 됐다.

LG는 이달 초 복귀 테스트를 실시했던 류택현에 대해 내부 회의를 거쳐 최근 복귀를 확정했다. 단, 현역 연장을 고집했던 류택현과 코치직을 내밀었던 구단의 절충안으로 플레잉코치로 합의했다. 류택현은 1월 초 합동훈련부터 팀에 합류해 투수들의 사이판 전지훈련부터 동행할 예정이다.

자진 방출 후 재입단까지 눈물겨운 자신과의 싸움이었다. 2009년까지 LG의 왼손 스페설리스트로 활약한 류택현은 지난해 9월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LG는 이미 불혹을 바라보던 나이에 기나긴 재활까지 거쳐야 하는 류택현을 안고 갈 수 없었다.

때문에 코치직을 제안했지만 류택현은 장고 끝에 스스로 옷을 벗고 재활 후 현역 연장을 선언했다. 사실상 모험이었다. LG는 그간 희생한 류택현을 배려해 훈련 장소(2군 구리구장)까지는 제공했지만, 복귀는 보장해줄 수 없었다.

류택현은 곧바로 자비를 들여 미국에서 1차 재활을 한 뒤 국내로 돌아와 구리구장에서 끈질긴 재활에 매달렸다. 팔꿈치 상태는 거의 정상을 회복해 구속도 방출 전까지와 비슷한 130㎞ 대 중반까지 끌어 올렸다.

LG가 류택현을 다시 받아들이기로 한 건 그의 불굴의 의지에 감복하기도 했지만, 팀 마운드 사정과도 무관하지 않다. 송신영(한화)의 이탈로 불펜이 약화됐고, 특히 마땅한 왼손 요원이 이상열 정도를 제외하곤 없다. 오상민이 올시즌 초 옷을 벗었고, 서승화와 민경수도 최근 방출됐다. 내년이면 한국 나이로 42세가 되는 류택현이지만 원포인트 릴리프로는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류택현은 내년 마운드 복귀로 대기록 달성이 확실해졌다. 지난 94년 데뷔해 811경기에 출전한 류택현은 3경기만 더 등판하면 조웅천 SK 코치가 보유한 투수 최다 경기 출전 기록(813경기)을 갈아치우게 된다. LG 관계자는 "플레잉코치로서의 구체적인 보직과 계약은 추후에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1/12/19 17:40:39   수정시간 : 2013/04/25 11:08: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