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0호 김동주, 우즈 제치고 '잠실 홈런왕' 눈앞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거포 김동주(31)가 잠실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200홈런 고지에 올랐다.

김동주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2회말 선두타자로 등장, 롯데 장원준의 4구째 슬라이더를 통타해 왼쪽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5m짜리 아치를 그렸다.

지난달 22일 대구 삼성전에서 통산 199호 홈런을 쏘아올린 뒤 20여일간 대포를 가동하지 못했던 김동주는 이날 홈런으로 한국프로야구 역대 12번째 200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현역 선수 가운데 통산 홈런 1위를 다투고 있는 양준혁(331개)과 심정수(325개)등에 이어 6번째 기록이다.

특히 펜스와 거리가 먼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는 선수 가운데서는 처음으로 200홈런을 친 선수가 됐다.

김동주는 이와 함께 잠실구장에서 87번째 홈런을 기록하면서 잠실구장 통산 홈런 1위인 타이론 우즈(주니치 드래곤스)의 기록(90개)을 3개차로 추격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일본프로야구 진출을 노리는 김동주는 이번 시즌 별다른 일이 없으면 우즈의 기록을 깨고 `잠실 홈런왕'에 오를 수 있을 전망이다.

김동주는 "199호 홈런을 치고 난 뒤 홈런은 의식하지 않았지만 주위에서 워낙 말이 많아 신경쓰였다"며 "200홈런을 치고 나니 홀가분하다"며 웃었다.

그는 이어 "잠실에서 홈런을 더 치고 싶다. 열심히 하다 보면 우즈의 기록을 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프로야구 중간순위] 5월11일 현재  
•  13년 전으로 돌아간 잠실구장 '진풍경' •  200호 김동주, 우즈 제치고 '잠실 홈런왕' 눈앞
•  안치용 생애 첫 홈런… LG 9연패 탈출 •  기나긴 무명생활 안치용 'LG를 구했다'
•  [프로야구 11일 전적] KIA 3-1 우리 •  [프로야구 11일 전적] 두산 4-1 롯데
•  [프로야구 11일 전적] SK 10-7 삼성 •  [프로야구 11일 전적] LG 6-1 한화
•  서재응 7이닝 1실점··· KIA 4연승 행진 •  KIA 이종범 첫 1루수 출장


•  '신바람' KIA 연승행진의 힘은 바로… •  서재응 '역시 컨트롤 아티스트'
•  살아난 호랑이 근성! KIA '반갑다! 5월' •  퇴출 위기! 리마·매클레리 '이제야 풀렸네'
•  이대호·가르시아 한방! 두산 9연승 막았다 •  안경현·홍성흔으로 본 '베테랑의 존재감'
•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  이빨 빠진 사자 "…" 으~ 잔인한 5월!
•  잇단 난조… 롯데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곰 뒤집고… 거인 뒤집히고… "비교되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이대호 "30개는 칠 수 있지만.. 홈런왕 포기!" •  [포커스] 천적잡는 천적… 야구판도 '먹이사슬'
•  [덕아웃 스토리] 롯데 2군 선수들 "영어 배우자" •  [덕아웃 스토리] 유재웅 "왜 이렇게 엮이는지… "
•  '반지의 제왕' 안정환, 야구선수로 전향(?) •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1 20:22:24   수정시간 : 2013/04/25 11:00: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