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덕아웃 스토리] 김재박 감독 "징크스 안 만들려고 노력… "



이상준 기자 jun@sportshankook.co.kr

모두가 말은 없었지만 생각은 같았다. “잘못하면 LG가 꼴찌로 추락하지 않을까?” LG가 7연패에 빠진 8일 잠실구장. LG 김재박 감독 주위에 몰려든 취재진은 선뜻 말을 건네지 못했다. 김 감독은 애써 웃으며 평소처럼 음료수를 건넸다.

한 기자가 병뚜껑에 새겨진 ‘행운의 한 병 더’란 문구를 찾았다. 뚜껑을 판매처에 가져가면 한 병을 준다는 뜻. 김 감독은 “나도 한 개 갖고 있다”고 내밀었다. 또 다른 기자가 행운의 병뚜껑을 찾아 총 3개가 됐다. 10병 가운데 ‘행운의 한 병 더’가 3개나 나온 건 보기 드문 일이다.

야구에서 3이란 숫자는 각별한 의미가 있다. 투수는 실점을 3점 이내로 막느냐에 따라 승부가 갈리는 경우가 많다. 3할 타자는 수준급 타자로 칭찬을 받는다.

하지만 이종도 전 고려대 감독은 “상대 선발 투수가 다승 1위 김광현이라 오늘은 어렵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취재진은 병뚜껑을 김 감독에게 전달하면서 “광현이에게서 3점 이상 뽑아내 연패를 꼭 끊어라”고 덕담했다.

LG 타선은 1-4로 뒤진 5회말 김광현에게서 3점을 뽑아 동점을 만들면서 김광현을 마운드에서 몰아냈다. 이때까지만 해도 병뚜껑의 효험(?)은 취재진을 설레게 했다. 그러나 동점타의 주인공 박용택이 도루에 실패하더니 LG는 끝내 4-6으로 무릎을 꿇었다. 김재박 감독은 경기가 끝나자 “할 말이 없다”고 짤막하게 말했다.

김 감독은 행운의 병뚜껑을 받을 때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선수 시절 징크스가 있었는데 징크스를 신경 쓰다 보면 끝이 없다”면서 “감독이 되고부터는 일부러 징크스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선수와 코치는 물론이고 구단 관계자와 LG팬까지 조급했지만 사령탑인 자신만은 흔들려선 안 된다는 처절한 몸부림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리마 7이닝 무실점 첫 승… KIA '꼴찌탈출' •  이대호·가르시아 한방! 두산 9연승 막았다
•  이현곤 쐐기 스리런 "나의 부활을 알려라" •  살아난 호랑이 근성! KIA '반갑다! 5월'
•  퇴출 위기! 리마·매클레리 '이제야 풀렸네' •  롯데 이대호·가르시아 쾅쾅! '쌍포 재점화'
•  비룡군단 SK, 한 시즌 '팀 최다승' 도전장 •  안경현·홍성흔으로 본 '베테랑의 존재감'
•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  이빨 빠진 사자 "…" SUN '잔인한 5월'
•  김재박 감독 "징크스 안 만들려고 노력… " •  롯데 불안불안~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두산 최준석·전상렬 '카메오 라인' 무섭네! •  [체크포인트] 김태균 5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
•  우리 황두선, 수호신 변신 불펜 구세주될까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곰 뒤집고… 거인 뒤집히고… "비교되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프로야구 9일 전적] KIA 12-1 우리 •  [프로야구 9일 전적] 롯데 9-2 두산
•  [프로야구 9일 전적] 한화 11-5 LG •  [프로야구 9일 전적] SK 8-5 삼성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10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9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9 20:40:52   수정시간 : 2013/04/25 11:00: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