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이강인의 맹활약에 힘입어 분위기를 타 단숨에 2-0 리드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9분 이강인의 퇴장 이후 후반 추가시간 연속 실점하며 끝내 2-2 무승부에 그친 마요르카다.

다른 누구도 아닌 이강인 스스로가 지나친 의욕이 부른 나비효과에 대해 뼈저리게 느꼈을 것이다.

마요르카는 23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022 스페인 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와의 원정경기에서 이강인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강인의 퇴장 후 끝내 후반 추가시간에만 2실점하며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은 1도움을 기록하고 후반 9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전반 32분 발렌시아가 수비에서부터 빌드업을 할 때 전방 압박으로 공이 흐르자 이강인은 오른쪽에서 공을 잡아 두 명의 수비수를 개인기로 완벽하게 뚫어냈다. ‘뱀 드리블’로 불리는 기술을 통해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수비 두명을 농락한 후 왼발로 컷백 패스를 했고 문전에 있던 앙헬 로드리게스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강인의 마요르카에서 첫 도움.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에 이은 다니 로드리게스의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자책골로 되며 원정경기임에도 2-0으로 앞선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9분 이강인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마요르카는 후반 추가시간 2분 발렌시아의 곤잘로 게데스에게 만회골을 허용했고 후반 추가시간 7분에는 끝내 호세 가야에게 동점골까지 허용하며 아쉽게 2-2 무승부로 마쳤다.

이강인 입장에서는 의욕이 넘칠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10대의 모든 순간을 보낸 발렌시아를 마요르카 이적 후 처음으로 방문한 것. 이별 과정도 순탄치 않았고 결국 이별의 이유가 발렌시아가 자신을 써주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이강인 입장에서는 발렌시아를 상대로 자신을 쓰지 않은 것을 후회하게 만들고 싶은 강한 의욕이 들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경기 초반은 그 의욕이 경기력에도 좋은 영향을 미쳤다. 이강인은 마요르카 공격의 중심에서 드리블, 패스, 킥 모든 면에서 뛰어났다. 이강인이 공격진에서 가장 돋보였고 선제골 때 보여준 엄청난 개인기와 도움은 혀를 내두르게 했다.

이강인의 도움에 의한 득점으로 기세를 탄 마요르카는 곧바로 추가골까지 넣어 발렌시아라는 강팀을 상대로 원정경기임에도 전반전을 2-0으로 앞선채 마치는 쾌거를 이룬다.

그러나 후반 9분 이강인이 경고누적 퇴장을 당한 이후 상황이 변한다. 원래 전력적 열세인데 원정경기, 그리고 수적열세까지 삼중고가 겹쳤다. 일단 후반 45분까지는 잘 버텨내며 그래도 승리하는가 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거짓말 같이 연속실점을 하며 끝내 비기고 말았다. 다 잡은 경기를 놓친 것이다.

결국 마요르카 입장에서는 좋은 흐름 속에 나온 이강인의 퇴장이 뼈아플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 느낌을 누구보다 잘 아는 것은 이강인일 것이다. 자신의 과한 의욕이 퇴장으로 이어졌고 결국 이것이 나비효과가 돼 끝내 팀이 무승부에 그친 것에 책임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중요한건 이후다. 이번 경험을 반복하지 않고 밑거름 삼아 더 성장해야할 이강인이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4 05:00: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