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일본 열도는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진출한 남자축구에 환호했다. 반면 한반도는 역사상 한번도 진적이 없던 멕시코에게 5골이나 내주는 대패에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8시 일본 요코하마 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 멕시코전에서 3-6 대패를 당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2승1패로 B조 1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A조 2위를 차지한 멕시코와 맞붙게 됐다.

  • ⓒ연합뉴스
한국은 전반 초반 불안한 수비로 고생하다 결국 전반 12분 멕시코 윙어 에르네스토 베가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루이스 로모가 헤딩으로 떨구고 헨리 마르틴이 골키퍼 앞에서 밀어넣어 선제실점을 하고 말았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20분 이동경이 상대 수비를 젖혀놓고 왼발로 때린 중거리슈팅이 시원하게 골망을 가르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 32분 멕시코 왼쪽에서 한 번에 찔러준 로빙 패스를 루이스 로모가 한국 중앙 수비 사이에서 잡아 왼발 슈팅으로 다시 멕시코가 앞서갔다. 전반 37분에는 강윤성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까지 내줬고 전반 39분 프란시스코 코르도바가 성공시켜 한국은 1-3까지 뒤진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권창훈, 원두재, 엄원상을 투입하며 변화를 추구했고 후반 6분 한국은 오른쪽 크로스가 뒤로 흐른 것을 상대가 걷어낼 때 김진야가 몸으로 막았고 앞으로 흐른공을 이동경이 왼발 제대로 발등에 얹힌 하프 발리 슈팅으로 2-3 추격골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후반 9분 한국은 또다시 실점했다. 왼쪽에서 코르도바가 문전으로 올린 프리킥을 마르틴이 헤딩골을 넣은 것. 2-4로 또다시 차이가 벌어졌다.

후반 18분 사실상 승부가 결정된 멕시코의 골이 나왔다. 오른쪽에서부터 단계적으로 패스를 이어간 멕시코는 코르도바가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사각지대로 향하며 다섯 번째 골을 넣었고 후반 39분에도 아두아르도 아기레가 측면 크로스를 이어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추가시간 한국은 황의조가 코너킥 상황에서 한골을 넣었지만 따라잡기엔 시간이 부족했고 3-6으로 패했다.

일본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같은날 오후 6시 가시마 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8강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0-0으로 마친 후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하며 힘겹게 4강에 올랐다.

일본도 축구를 잘하진 못했다. 정규시간 90분과 연장 30분동안 일본은 21개의 슈팅에도 고작 4개의 유효슈팅만 기록하며 골을 넣지 못했다. 뉴질랜드는 슈팅 8개에 유효슈팅 2개.

  • ⓒAFPBBNews = News1
결국 승부차기로 향했고 뉴질랜드 2,3번키커가 연속 실축했고 일본은 네 명의 키커가 모두 성공시켜 4-2로 승리해 4강에 올랐다.

여자 축구가 8강에서 탈락한 일본 열도 입장에서는 기대 많았던 축구의 4강행에 환호할 수밖에 없었다.

반면 한국은 23세 이하팀 전적 역대 7전 3승 4무로 단 한번도 진적이 없던 멕시코에게 무려 5골이나 내주며 패한 것에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조별리그 1차전 뉴질랜드전에서 상대의 역습한방에 무너지긴 했지만 나머지 조별리그 2경기를 무려 10골이나 넣었기에 환호와 실망의 낙차 폭이 너무 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1 21:52: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