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로2020 16강전에서 케빈 데 브라이너의 벨기에는 호날두의 포르투갈을, 케인의 잉글랜드는 뮐러의 독일을 상대한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분명 1위로 통과했는데 토너먼트 첫 상대가 만만치 않다. B조 1위 벨기에와 D조 1위 잉글랜드가 16강에서 ‘죽음의 조’ 생존자들을 만난다.

24일(한국시간) 부로 유로 2020 조별리그가 모두 마무리됐다. 6개 조 1,2위 12팀과 3위팀 중 상위 성적을 낸 4팀에게 16강 진출 티켓이 주어졌다.

A조부터 E조는 치열했지만 무난했다. 이탈리아(A조)와 벨기에(B조), 네덜란드(C조)가 3전 전승으로 16강에 오른 가운데, 잉글랜드(D조)와 스웨덴(E조)이 2승 1무 승점 7점으로 조 1위를 차지하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하지만 F조는 달랐다.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포진한 ‘죽음의 조’답게 물리고 물리는 치열한 양상이 이어졌고, 그 결과 세 팀이 사이좋게 1승을 나눠 가지며 16강에 진출했다. 그 중 한 번도 패하지 않은 프랑스가 1승 2무로 조 1위를 차지했고, 독일과 포르투갈이 1승 1무 1패로 2, 3위를 차지했다.

  • 정리 및 그래픽=윤승재 기자
이렇게 되다보니 분명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해 순탄한 대진운을 기대했는데 16강부터 강력한 우승후보를 만나게 된 불운의 팀들도 생겨났다. F조 2위 독일과 만나는 잉글랜드와 3위 포르투갈과 만나는 벨기에가 그렇다.

피파랭킹 1위, 조별리그도 3전 전승으로 통과한 벨기에지만, ‘디펜딩 챔피언’ 포르투갈의 경기는 까다롭기만 하다. 벨기에는 포르투갈과 최근 5번의 맞대결에서 2무 3패를 거두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유로 대회에서는 2008년 대회 예선에서 만나 0-4와 1-2로 패하며 본선 진출에 실패하기도 했다. 물론 지금은 다르다. 벨기에가 당시와는 다른 초호화 멤버로 포르투갈에 설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잉글랜드도 독일이 까다롭기는 마찬가지다. 잉글랜드는 독일과 치른 지난 5번의 맞대결에서 1승 1무 3패 열세를 기록했다. 2010년 월드컵 16강 무대에서 만나 1-4로 패하며 체면을 구겼고, 2017년 두 차례 열렸던 친선경기에선 단 한 골도 넣지 못하고 1무 1패로 고개를 숙였다. 잉글랜드도 이번 16강전에서 독일에 설욕을 다짐한다.

한편, 벨기에와 포르투갈의 경기는 28일 오전 1시에, 잉글랜드와 독일의 경기는 30일 오전 1시에 열릴 예정이다.

  • 사진=UEFA 공식 홈페이지 캡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4 13:00: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