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경기 중 갑자기 심정지로 인해 실신한 덴마크 대표팀의 주장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사고 하루 후 상태는 어떨까.

덴마크와 핀란드는 13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 도중 전반 막판 덴마크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쓰러지면서 경기를 중단한채 마쳤다.

  • ⓒAFPBBNews = News1
전반 42분경 에릭센은 스로인을 받으러 가다 갑자기 쓰러졌다. 눈을 뜬채 의식없이 그라운드에 바로 쓰러졌고 놀란 선수들이 기도를 확보했고 의료진이 들어와 CPR을 했다. 하지만 에릭센은 깨어나질 못한채 의료진에 실려갔다.

모르텐 보에센 덴마크 대표팀 팀닥터는 당시 상황에 대해 외신을 통해 “에릭센은 사망 상태였다. 심정지가 왔고, 우리는 심장소생술을 실시했다”며 긴급했던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그렇다면 현재의 상태는 어떨까. 덴마크 축구협회 측은 “상태가 안정적이다”라며 “에릭센은 팀동료와 의료진 등에 감사인사를 보냈다. 병원에서 추가 검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손흥민도 13일 레바논과의 경기 후 “에릭센과 연락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에릭센이 정상적이진 않지만 의식을 분명히 갖고 회복 중인 상황으로 보인다.

  • 덴마크 축구협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08:52:54   수정시간 : 2021/06/17 00:35: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