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토트넘의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웨스트햄이 토트넘을 6위로 끌어내렸다.

웨스트햄은 4일 오전 4시 1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에서 번리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웨스트햄은 승점 58로 토트넘(승점 56)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4위 첼시와는 승점 단 3점 차이다.

선제골의 몫은 번리의 것이었다. 한 번의 패스가 결정적이었다. 전반 17분 우드는 박스 안쪽에서 동료의 기가막힌 패스를 건네받앗다. 이때 웨스트햄의 수첵이 반칙을 범하면서 번리는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우드가 나서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웨스트햄이었다. 전반 21분 안토니오가 수비수와의 경합에서 밀리지 않고 헤더골을 작렬했다. 전반 29분에는 안토니오가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전에 폭풍이 몰아친 데 비해 후반전은 다소 느슨하게 경기가 진행됐다. 이에 골은 양팀 어느 쪽에서도 더 나오지 않았고, 웨스트햄이 순위를 끌어올리는 귀중한 승점을 따냈다.

한편 이날 경기 영향으로 토트넘은 순위가 한 계단 하락한 6위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06:34: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