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네이마르와 음바페가 침묵했지만, 파리 생제르망(PSG)은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PSG는 1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드 프랭스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1,2차전 최종 스코어는 3-3. 1차전 원정에서 3-2 승리를 거뒀던 PSG가 원정 다득점에 의해 4강행 진출권을 따냈다.

전반전에 PSG는 연신 뮌헨의 골대를 위협했지만, 골과는 인연이 없었다. 전반 2분 음바페가 네이마르의 후방 패스를 이어받은 후 오른쪽 측면에서 먼골대를 보고 낮고 빠른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주먹 하나 차이로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다.

전반 8분 음바페와 네이마르가 호흡을 맞췄다. 토마스 뮐러의 견제를 뚫어낸 음바페는 문전으로 공을 공급했다. 네이마르가 공을 따내 좁은 공간을 비집고 들어가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노이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뮌헨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5분 사네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1분 뒤엔 왼쪽 측면에서 반박자 빠른 패스를 낚아챈 킴미히가 아크 정면에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슈팅은 선방에 막히거나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PSG는 위기 뒤 기회였다. 역습찬스에서 왼쪽 측면을 시원하게 질주한 음바페가 문전으로 향하던 네이마르에게 공을 내줬다. 약간 늦게 공을 터치한 네이마르는 그래도 슈팅까지 가져갔다. 하지만 노이어 골키퍼 선방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PSG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36분 네이마르가 화려한 개인기로 수비를 제치고 공간을 확보한 후 반대편 골대 모서리를 보고 슈팅했다. 하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38분에도 네이마르는 측면에서 올라온 음바페의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불운에 울었다.

공격은 PSG가 주도했지만, 골은 뮌헨에서 나왔다. 전반 39분 골키퍼 맞고 튕긴 공을 추포모팅이 집중력을 가지고 따내 헤더골을 작렬했다.

한 골이 더 필요했던 뮌헨은 후반전에 바쁘게 움직였다. 전반전과 같이 PSG가 터질 듯 터지지 않는 상황에서 뮌헨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후반 종료 7분을 남겨두고 뮌헨의 사네가 골대 측면에서 반대 골대를 노리고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종이 한 장 차이로 골대를 빗겨나갔다.

뮌헨은 후반 추가시간까지 사력을 다했지만, 한 골을 더 넣진 못했다.

PSG는 패했지만, 1차전의 귀중한 원정 승리로 4강행 티켓을 따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05:55: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