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시 린가드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제시 린가드의 ‘탈맨유’ 효과가 또 나왔다.

웨스트햄은 21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승점 45점이 된 웨스트햄은 첼시(승점 43)를 끌어내리고 리그 4위로 올라섰다. 반면 토트넘은 승점 36점, 9위 제자리걸음을 했다.

최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웨스트햄으로 임대 이적한 린가드가 펄펄 날았다. 린가드는 올 시즌 맨유 소속으로 EPL에서 단 1경기도 소화하지 못하다가 지난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웨스트햄으로 무대를 옮겼다.

웨스트햄이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린가드는 팀에 추가골을 선물했다. 후반 2분 토트넘의 수비 3명을 우측에서 뚫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부심이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며 골로 인정 되지 않는 듯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로 인정되며 린가드는 특유의 ‘피리 세리머니’를 선보이며 기쁨을 만끽했다.

웨스트햄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린가드는 4경기에서 벌써 3골을 터트리고 있다. 맨유에서 나오자마자 날개라도 단 듯 그라운드를 휘젓고 있다.

바로 직전 경기에선 페널티킥까지 유도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던 린가드다.

지난 16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한 린가드는 전반 41분 과감한 돌파를 시도하면서 상대 수비의 반칙을 유도해냈다. 결국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 데클란 라이스가 골을 성공시켰다. 당시 웨스트햄은 3-0 대승을 거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1 22:55: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