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성남=이재호 기자] 2019년 3월, K리그 개막 직전 언론과 전문가들은 모두가 ‘강등 1순위’로 성남FC를 뽑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어떤 예상에서는 ‘리그 최약체’로 강등이 확실시되는 팀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10월 27일. 상주 상무 원정경기에서 주장 서보민의 골로 1-0으로 승리한 성남은 K리그1 승격과 동시에 잔류를 확정지었다. 12개팀 중 최소 9위를 확정했고 두 경기를 남긴 현재 8위도 가능한 성적(승점 42)이다.

기업구단(일화)에서 시민구단으로 전환한 뒤 강등까지 당하며 ‘K리그 최다우승팀’의 영광이 사라지는가 했던 성남FC에 남기일 감독이 부임한 후 1년차 K리그1 승격, 2년차 안정적인 잔류라는 꿈같은 성과를 냈다.

2018년에도 성남은 누구도 승격 예상팀으로 언급하지 않았고, 2019년에도 모두가 강등당할거라고 했지만 남 감독은 모두의 예상을 빗나가게 했다. 전문가들은 머쓱해질 수밖에 없었다.

지난 13일, 성남의 홈구장인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남기일 감독을 만나 부임 후 놀라운 성과를 이뤄낸 비결과 2020시즌에 대한 계획을 들어봤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한 인터뷰①] 2년연속 전문가 물먹인 성남 남기일, 통쾌한 반란 이끌다
[스한 인터뷰②] 남기일 감독이 밝힌 성남 프런트와의 불화설
[스한 인터뷰③] 유상철이 가슴아픈 남기일 감독 “제발 힘내시라”

▶투병중인 인천 유상철 감독에게 “제발 힘내시라”

최근 K리그에서 가장 큰 화제는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의 투병이다. 몸상태가 급격히 악화된 유 감독은 투병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인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은 몸상태가 안좋아진 유 감독을 경기장에서 보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남기일 감독은 “K리그는 2~3달마다 한번씩 감독 간담회를 가진다. 가보면 만날 때마다 감독님들의 얼굴이 다르다. 성적이 잘 나오든 아니든 각팀마다 목표하는 것이 있기에 스트레스가 심하기 때문”이라며 “성적은 달라도 스트레스는 같다. 정말 유상철 감독의 일도 남일 같지 않다. 같은 일을 하고 있고 다른 사람은 절대 이해할 수 없는 자리에 있기에 정말 힘내시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K리그1은 12자리, K리그2까지 포함해도 한국에서 고작 22개밖에 없는 일자리인 프로축구 감독직. 몇해전 K리그는 참 좋은 지도자였던 조진호 감독을 갑작스럽게 잃기도 했었다. 올시즌에도 수원FC의 김대의 전 감독이 경기 지도 후 건강악화로 기자회견장에 참석하지 못하기도 했다.

남 감독은 “서로 만날 때마다 격려하고 건강을 묻고 한다. 다들 서로서로 건강 상태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것 같다. 비록 상대고 경쟁팀이긴 하지만 감독들끼리의 유대관계는 끈끈하다. 정말 가족같고 옆에가서 서로 위로의 말을 늘 건네고 싶을 정도”라고 했다.

현역시절 같은팀은 아니었지만 상대로 마주쳤던 유상철 감독에 대해 “현역시절 유상철 감독은 대스타였고 난 그저 평범했던 선수였다. 큰 인연은 없지만 사석에서 몇 번 보긴 했었다. 꼭 활기를 되찾고 힘을 냈으면 한다”고 응원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머릿속의 스위치가 끄고 싶어도 꺼지지 않는 자리, 감독

스트레스 관리야 말로 감독직의 첫 번째 사명이다. 남 감독은 “정말 처음에는 스트레스 원인을 찾아보려고 했는데 아무리해도 풀리지 않더라. 어딜가든, 뭘하든 팀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정말 스위치를 끄고 싶은데 그 머릿 속의 스위치는 꺼지지 않고 남아있다”고 토로했다.

“결국 결론은 ‘계속 스위치가 꺼지지 않으니 받아들이자’였다. 좋을때나 안좋을때나 항상 일관성있게 대하는게 중요하다. 이길때야 좋지만 질때도 똑같이 받아들이는 평정심이 스트레스 관리의 핵심이 아닐까싶다.”

어느덧 2013년 감독대행으로 감독직을 시작한 이후 올해로 7년차. 이제는 익숙해졌을까. 남 감독은 손을 내저으며 “익숙해지지 않는다. 쉽지 않다. 하면 할수록 어렵고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 하지만 받아들여야한다”며 “감독으로서 받는 스트레스는 가족과도 얘기하기 힘든 것”이라고 했다.

지난 7년간 강제적인 휴식을 가졌던 것은 광주FC 감독직에서 물러나고 다시 성남 감독직을 맡기까지 2017년 8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의 기간이었다. 남 감독은 “약 4개월의 시간 동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잘 쉬고 잘 충전했기에 성남에서 이렇게 잘 감독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그래도 그 때 든 생각은 ‘스트레스가 있더라도 그만큼 감독은 매력적인 자리’라는 것이다. 쉴 때보다 일하는게 낫더라”며 웃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시즌 종료 후 계획? 가족들과 함께+축구보러 유럽으로

K리그1 2경기가 남아있긴 하지만 성남 입장에서는 잔류를 조기 확정했기에 모두의 눈은 2020시즌에 가있다. 일단 잘 쉬고 2020시즌을 대비해야하는 남기일 감독에게 11월 30일 K리그1 최종전 이후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물었다.

“그동안 저도 고생을 많이 했지만 가족들도 정말 고생이 많았다.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려 한다”며 가족을 먼저 챙겼다. 남 감독은 그러면서 “여유가 되면 유럽을 갈까한다. 경기도 보고 훈련도 지켜보고 싶다. 여유가 있으니 다른 유럽팀 경기를 보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을까 한다”고 했다.

지난해에는 스페인을 갔고 올해는 프랑스를 갈 계획이라는 남기일 감독에게 ‘쉬실때도 축구를 보면 지겹지 않냐’고 묻자 “저는 성남 경기를 끝내고 나면 집에가서 밤에 해외축구를 본다. 주말경기에서 졌으면 해외축구를 보며 진 팀의 감독에게 동병상련을 느끼고 이겼으면 이긴팀 감독에 이입하죠”라며 웃었다.

어떤 팀 경기를 자주보는가 묻자 “잘하고 전술적으로 흥미로운 팀을 많이 본다. 리버풀이나 맨체스터시티 경기는 물론 최근에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경기도 해서 보고 있다”며 “주로 TV화면이 최대한 멀리서 많이 찍는 중계를 좋아한다. 그래야 최대한 전체적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결국 직접가서 봐야 정확히 알고 느낌이 오더라”라고 말했다.

남은 2경기를 잘 마무리하고 휴식을 취하고 돌아올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성남FC의 2020시즌이 벌써부터 기대될 수밖에 없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한 인터뷰①] 2년연속 전문가 물먹인 성남 남기일, 통쾌한 반란 이끌다
[스한 인터뷰②] 남기일 감독이 밝힌 성남 프런트와의 불화설
[스한 인터뷰③] 유상철이 가슴아픈 남기일 감독 “제발 힘내시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7 07:00: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