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성남=이재호 기자] “당연히 서보민이죠. 보민이가 있어줬기 때문에 선수단 운영이 가능했고 곧 승격으로 이어졌죠.”

승격 확정 후 인터뷰를 위해 만난 남기일 감독은 ‘가장 고마운 선수’를 묻자 주저 없이 주장 서보민(28)의 이름을 말했다. 개인 커리어의 마이너스가 될 수도 있는 K리그2(2부리그)행을 택했지만 성남으로 이적과 동시에 주장 완장을 찬 서보민은 성남의 승격을 이끌며 감독으로부터 ‘가장 고마운 선수’로 언급될 정도로 핵심적 역할을 수행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최근 경기도 성남에서 스포츠한국과 만난 서보민은 남기일 감독의 이런 칭찬에 “생각지도 못한 칭찬이다. 정말로 전 선수들 덕분에 승격이 가능했다고 본다. 감독님의 칭찬을 선수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며 웃었다.

성남은 2016시즌을 끝으로 충격적인 강등을 당했다. 2017시즌 승격에 도전했지만 플레이오프에서 좌절했고 광주FC의 승격을 이끈 경험이 있는 남기일 감독이 부임했다. 남 감독은 부임하자마자 포항 스틸러스로부터 서보민을 영입했고 서보민은 주장완장을 차 필드 위의 ‘남기일’이 됐다.

“선수들끼리 경기장 안에서 싫은 소리 하지 않고 격려해주는 팀 분위기를 만들려 했죠. 솔직히 쉽지 않아요. 경기 중엔 감정도 격해지는데 자연스레 실수하면 짜증내고 싫은 소리를 하게 되거든요. 하지만 저부터 자제했고 선수들도 싫은 소리 하지 않고 격려했고 동료를 위해 희생하는 팀을 만들었죠. 선수들이 정말 잘 따라줬고 이런 분위기로 승격이 가능했다고 봅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시즌초부터 무패행진을 내달리며 잘 나가던 성남은 6월 단 1승에 그치는등 부진을 겪기도 했다. 서보민은 “승리가 없어 참 힘들었다. 아산 무궁화는 쫓아오고 1위를 지키는게 참 힘들고 초조했다”며 떠올리며 “감독님께서는 항상 ‘포기하는 순간 끝난다’고 강조하신다. 휘슬이 울릴 때까지 포기하지 말라고 얘기하시는데 초조한 순간에도 포기하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남기일 감독이 뽑은 가장 고마운 선수가 서보민이라면 그런 서보민이 뽑는 가장 고마운 선수는 누구일까. “이학민”이라고 고민없이 말한 서보민은 “시즌 중반 부주장으로 임명돼 제가 경기장에 나서지 못할 때 저 대신 소리 질러주고 선수들을 격려해주며 이끌어줬다. 참 고맙다”고 했다.

7번의 우승으로 K리그 최다우승클럽인 성남은 2019시즌 다시 K리그1(1부리그)으로 돌아왔다. 다가오는 시즌을 어떻게 준비할지에 대해 서보민은 “제대로 한번 도전하고 싶다”며 “선수들 모두 자신이, 그리고 성남이 K리그1에서는 얼마나 통할지 궁금해 하고 있다. 다시 돌아온 성남의 모습에 모두 기대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 어떤 상보다 감독이 인정하고 고마워하는 선수로 뽑힌 서보민. 남기일 감독과 서보민은 2019시즌 어떤 성남을 만들어갈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7 16:36:41   수정시간 : 2018/12/17 18:07: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