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석희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서울시청)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라커룸에서 도청을 시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 빙상인이 다른 대표선수들 사이에서도 동료들끼리의 도청은 비일비재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한 빙상인 A씨는 “(심석희 도청 의혹은) 새롭지 않다”며 “당시 선수들과 코치들 사이에 믿음이 그렇게 크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심석희 선수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녹취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심석희는 같은 날 ‘라커룸 도청 의혹’에 휩싸였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가 평창올림픽 당시 심석희와 C코치의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는데, 심석희가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라커룸에 있다’, ‘휴대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 등의 메시지를 코치에게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심석희는 ‘몰래 녹음’ 논란의 중심에 섰다.

A씨는 “당시 팀 상황에서 (몰래 녹음하는 것은) 비일비재했다”며 “내가 직접 목격하고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 벌어진 근본적인 원인은 ‘한체대’ 라인과 ‘비한체대’ 라인 간의 파벌 문제라고 바라봤다.

이어 A씨는 “믿음이 없어서 계속 그렇게 선수들 사이에서 녹취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지금은) 소위 라인이 없어졌지만, 그때만 하더라도 ‘한체대’ 라인 힘이 강했다. 당시 한체대와 비한체대 사이가 좋지 않았다. 선수 본인들이 피해 보지 않기 위해 몰래 녹음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코치·선수만 있는 메신저 대화방의 존재를 알지만 거기에 참여하지 못한 선수들은 자신들이 피해를 보지 않기 위해 몰래 녹음을 했다는 주장인 것.

마지막으로 A씨는 “선수도 그런 생각을 하고 (비방) 문자를 보냈다는 자체가 잘못되기 했지만, 그런 대화를 한 지도자가 가장 큰 문제”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지도자는 심석희 개인 코치가 아닌 대한민국의 코치”라며 “비방을 동조하는 것 자체로도 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4:28: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