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 장민희(22·인천대)가 개인전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장민희는 28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에서 일본의 나카무라 미키에게 2-6(26-28 25-26 27-26 26-27)으로 졌다.

앞서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장민희는 개인전에서 올림픽 2관왕을 노렸지만, 32강에서 탈락했다.

앞서 64강전은 가볍게 통과한 장민희는 나카무라를 만나 1,2세트를 내리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3세트는 27-26으로 승리해 기사회생했지만, 4세트를 다시 26-27로 내주며 그대로 패했다.

전날 남자 개인전에서 나섰던 김제덕(경북일고)도 32강 탈락했다.

이제 남녀 개인전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양궁 대표 선수는 남자 오진혁(현대제철)과 김우진(청주시청), 여자 강채영(현대모비스)과 안산(광주여대)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2:44: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