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남자 양궁 2관왕' 김제덕(17·경북일고)이 개인전에선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독일의 플로이안 운루에게 3-7로 패했다.

도쿄올림픽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인 김제덕은 앞서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개인전에서 대회 3관왕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32강에서 3관왕이 무산됐다.

김제덕은 1세트를 올 10점으로 장식하며 좋은 출발을 했다. 30-28로 1세트를 따냈다.

하지만 2세트부터 바람의 영향을 받기 시작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래도 김제덕은 세트를 잃진 않았다. 9-8-10점으로 세트를 마무리해 운루와 세트 스코어 1점씩 나눠 가지며 2세트를 마쳤다.

하지만 3세트는 완전히 내줬다. 첫 발을 8점으로 쏜 김제덕은 나머지 발은 9점, 10점으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운루가 9점 2개와 10점 한 개를 쏘며 3세트를 가져갔다.

4,5세트도 운루의 몫이었다. 김제덕은 4세트를 8점, 9점, 9점으로 마쳤다. 하지만 운루가 10점, 9점, 8점을 쏘면서 김제덕은 세트 코스어 3-5로 끌려갔다.

마지막 5세트에서 김제덕은 10점. 9점 두 개를 쐈다. 그러나 운루도 흔들리지 않고 9점에 이어 10점 2발을 쏘면서 5세트를 가져갔다.

결국 김제덕은 개인전에선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6:04: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