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수영의 기대주' 황선우(18·서울체고)가 살떨리는 올림픽 무대에서 11년 전 박태환이 세운 자유형 200m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는 25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3조에서 1분44초62의 한국 신기록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이날 황선우는 박태환을 넘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박태환이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1분44초80 한국 기록을 약 11년 만에 0.18초 줄인 것.

황선우는 개인 최고 기록도 경신했다. 지난 5월 제주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나온 황선우의 기록은 1분44초96이었다. 당시 세계주니어기록을 썼다. 두 달 만에 그것도 올림픽 무대에서 황선우는 자신의 기록을 0.34초 더 앞당겼다.

황선우는 26일 오전 준결승전에서 상위 8위에 들면 27일 오전 열리는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5 19:57: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