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초희(왼쪽부터),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한일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승리했다.

팀 킴은 6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10차전에서 일본의 팀 요시무라(스킵 요시무라 사야카)를 9-8로 꺾었다.

팀 킴은 6엔드 4점을 득점하면서 7-4로 앞섰지만 7엔드에 2점을 내주고 8·9엔드에 1점씩 주고받으며 8-7로 접전을 이어갔다. 마지막 10엔드에서 득점에 유리한 후공을 잡았다. 득점이 아닌 방어만 해도 충분했기에 승리가 눈앞에 있는 듯 보였다. 그러나 1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당해 8-8 동점이 됐다.

연장 11엔드에서 스킵 김은정이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중앙에 있던 일본 스톤을 밀어내고 가운데 자리를 차지하면서 결승점을 획득했다.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거둔 승리였다.

이날 승리로 예선 4승 6패를 기록한 팀 킴은 14개 팀 중 10위에 머물렀다. 6강 플레이오프 진출에는 빨간불이 들어왔다. 이번 대회에서 6강 안에 들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기에 중요하다.

팀 킴은 앞서 스위스, 러시아컬링연맹(RCF), 미국, 독일, 캐나다에 패하고 스코틀랜드와 이탈리아, 에스토니아에 승리했다. 9승 1패로 1위를 달리는 RCF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스위스가 8승 1패로 2위, 스웨덴이 7승 2패로 3위다. 이어 미국(6승 4패), 스코틀랜드(5승 4패), 캐나다(5승 5패)가 뒤따른다.

대회 초반 부진으로 중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팀 킴은 남은 3경기가 올림픽 진출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4승 4패), 스웨덴, 체코(3승 6패)전에 승리해야 베이징행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한편, 팀 킴은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초희(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영미(후보)로 구성돼 있으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거두고 그해 세계선수권에서 5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끌었다. 이후 지도자 갑질 파문 등으로 어려움에 시달렸으나 2020-2021 국가대표로 선발되면서 3년 만에 세계선수권에 다시 출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8:04: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