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5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지던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이 6회 역전포를 맞고 결국 시즌 2패를 떠안았다.

김광현은 2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5.2이닝 동안 104개의 공을 던져 5피안타(1피홈런) 3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73에서 3.09로 치솟았다.

6회 장면을 되짚을 필요가 있다. 5회까지 85구를 던진 김광현은 6회에도 다시 마운드에 올라 화이트삭스 타선을 상대했다. 아직 6이닝 소화가 없었던 김광현이기에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라는 절호의 기회를 놓칠 순 없었다. 5회 안정적인 투구도 그의 자신감에 한몫했다.

큰 문제는 없었다. 선두타자 아브레유를 커브로 외야 뜬공 처리한 뒤 메르세데스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그랜달을 바깥쪽 승부로만 삼진을 잡아내면서 2아웃을 만들어냈다.

그런데 이 때 쉴트 감독이 마운드에 올랐다. 바로 다음 상대가 2회 김광현을 상대로 2루타를 때려낸 앤드류 본이기에 김광현을 교체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였다. 하지만 김광현은 통역을 통해 연투를 어필했고, 결국 마운드에 남아 공을 뿌렸다.

이유는 명확했다.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향한 강한 의지이기도 했지만, 자신감도 있었다. 본에게 2회 2루타를 허용했지만, 4회 두 번째 맞대결에서는 체인지업으로 뜬공 처리하며 자신감을 얻었다. 실제로 이날 체인지업으로 쏠쏠한 재미를 봤던 김광현이었기에 연투를 강하게 어필할 만 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그 체인지업에 고개를 숙였다. 본과의 승부에서 연겨푸 볼을 던지며 불리한 카운트에 몰린 김광현은 다시 한 번 체인지업으로 본을 돌려 세우려 했으나 통타당했다. 포수 몰리나가 바깥쪽으로 요구했지만 공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홈런으로 연결됐다.

쉴트 감독까지 돌려 보내며 강한 의지를 내보였던 김광현이지만, 아쉽게도 믿었던 체인지업이 통타당하며 시즌 2패 멍에를 안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5 12:27: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