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5회 2사 1,2루의 위기. 투구수도 90개를 넘어선 상황에서 강타자 D.J 르마티유를 상대하게 된 류현진.

2구째 바깥쪽 빠지는 낮은 체인지업에 르마티유가 방망이를 냈고 2루수 방면으로 타구가 흘러갔다. 이때 2루수 마쿠스 세미언이 몸을 날려 우익수 방면으로 가는 타구를 잡아낸다. 잡아낸 것은 물론 무릎 쏴 자세로 정확하게 1루 송구까지 해내며 5회를 끝낸다.

만약 이 타구가 빠졌다면 곧바로 2루주자가 홈플레이트를 밟아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2-3으로 다시 뒤질 수도 있었다.

그러나 세미언의 호수비는 류현진을 살렸고 토론토도 살렸다.

  • ⓒAFPBBNews = News1
류현진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2시 5분 미국 뉴욕의 뉴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공식 개막전에서 선발 등판, 5.1이닝 동안 92개의 공을 던져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2-2 동점 상황에서 내려가 승패 없이 이날 경기를 마쳤고 토론토는 승부치기로 진행된 연장 10회초 랜달 그리척의 결승타로 3-2로 승리했다.

이날 류현진은 2회 2사 1루 상황에서 개리 산체스에게 투런 홈런을 맞은 것을 제외하곤 뛰어난 투구를 펼쳤다.

앞서 언급한 5회 멋진 수비를 보여준 세미언은 토론토가 올시즌을 앞두고 1년 1800만달러의 큰 금액에 영입한 선수. 2019년 MVP투표 3위까지 오를 정도로 뛰어난 내야수인 세미언은 단축시즌이던 지난시즌 2할2푼3리의 타율로 부진하면서 FA재수를 택해 토론토로 왔다. 세미언을 영입하면서 원래 2루수였던 캐반 비지오가 3루로 가게 됐다.

즉 세미언이 영입되며 자연스레 토론토 내야는 수비나 공격 모두 강화된 것이다. 이미 FA로 스토브리그 최대어였던 조지 스프링어까지 영입한 상황에서 토론토가 ‘돈’을 또 쓰면서 토론토의 전력은 꽤 올라갔다. 물론 스프링어는 개막전에 부상으로 나오지 못했지만 이처럼 돈을 쓰며 올린 전력은 류현진 입장에서는 타력이든 수비든 큰 도움이 될 수밖에 없다.

류현진도 토론토가 ‘돈’으로 영입한 선수다. 이날 5회 세미언의 결정적 수비처럼 돈을 질러 영입한 선수들이 늘어나며 토론토가 확실히 전력업이 됐음을 새삼 느낄 수 있다.

  • ⓒAFPBBNews = News1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2 05:56: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