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오랜 시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일상이 되며 피부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할 경우 마스크 내부 온도와 습도가 상승하며 피부 표면이 세균 번식에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동시에 마스크가 피부를 압박하며 피지선까지 압력을 받아 여드름 등 각종 트러블의 원인이 된다.

또 환절기의 큰 일교차가 피부 건조를 가속화하고 탄력을 떨어뜨려 노화 진행을 부추긴다. 특히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시기는 야외 활동 시간이 늘어나는 때로 포근한 날씨에 취해 강한 자외선을 인식하지 못하고 피부가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기 십상이다.

마스크로 인한 피부 트러블과 날씨로 인한 피부 건조, 자외선으로 인한 탄력 저하와 주름 등 복합적인 피부 문제를 막기 위해서는 외출 시 사용하는 마스크의 주기적인 교체, 꼼꼼한 세안, 자외선차단크림 사용, 피부 보습 등 생활 속 피부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하지만 이미 피부 노화가 눈에 띄게 진행되고 있거나 트러블로 정신적인 스트레스까지 받는 경우라면 다가오는 여름, 과다 피지 분비와 땀, 기름 등으로 상태가 더 악화되기 전에 피부과를 방문해 피부 컨디션과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시술을 고려할 것을 추천한다. 실제로 체온이 섭씨 1도 상승하면 피지 분비는 10%씩 증가해 모공이 넓어지고 여드름부터 기미, 잡티 등 각종 피부 트러블과 노화로 이어진다.

피부상태에 따라 유효한 성분을 피부에 주입해 세포재생능력, 피부탄력, 피부톤 등을 개선시켜주는 '스킨부스터' 시술도 고려할 수 있다. 스킨부스터는 피부 속부터 작용에 도움을 주어 피부 표면에만 적용되는 스킨케어에 비해 보다 직접적인 효과를 가진다.

전용찬 앤엠클리닉의원 원장은 "스킨부스터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피부상태에 맞는 시술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숙련된 의사에게 시술 전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의 상태를 파악하고 전반적인 내용을 꼼꼼히 체크하는 것이다. 무분별한 시술은 오히려 피부건강에 독이 될 수 있으니 시술 횟수와 부위를 신중하게 결정하고, 시술 후에는 주의사항을 숙지해 잘 이행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10:19: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