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요즘처럼 맑은 날이 이어지는 봄철에는 강한 자외선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자외선 노출을 조심해야 하는 부위 중 하나가 눈인데, 우리의 눈은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수정체에 단백질이 변성되어 혼탁해질 수 있다. 이러한 혼탁 현상은 눈 건강에 악영향을 미쳐 백내장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수정체의 변성으로 생기는 백내장은 보통 나이가 들수록 발병 비율이 높아진다. 통상 60대 인구의 절반과 70대 인구의 3분의 2가량이 백내장을 경험한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포함한 전자기기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백내장이 발생하는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고 있다.

백내장 증상으로는 김이 서린 창문처럼 시야가 뿌옇거나 시력이 떨어지는 것이 가장 대표적이다. 가까이 있는 물체나 글씨가 잘 안보여 눈을 자주 비비거나, 눈곱이 잘 끼고 머리가 아플 수 있다.

이 때, 백내장의 초기 증상을 단순 노안으로 여겨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두 질환 모두 시야가 흐려지고 시력이 떨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지만, 노안은 가까운 곳의 사물만 제대로 보이지 않고 백내장은 거리 상관없이 시야가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 증상이 나타난다.

백내장 치료 방법은 진행 정도에 따라 다르다.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로 진행 속도를 늦추는 등의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그러나 백내장으로 한번 혼탁해진 수정체는 원래 상태로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수술을 통해서만 근본적인 치료를 할 수 있다.

대표적인 백내장수술에는 인공수정체 삽입술이 있다. 해당 수술은 기존의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로 대체하는 수술이다. 수술에 쓰이는 인공수정체는 종류에 따라 단초점 인공수정체와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나뉜다. 단초점 인공수정체는 명칭 그대로 근거리나 원거리 하나에 눈의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수술 후 안경이나 돋보기 착용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은 이런 기존 단초점 인공수정체의 단점을 보완한 수술로, 초점을 여러 개로 맞추어 모든 거리의 시력을 개선할 수 있어 백내장 환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수술 후 별도의 교정기구가 따로 필요 없으며, 백내장 증상 개선은 물론 연속적인 초점 변화에 유리해 노안 교정에도 적합하다.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은 무엇보다도 수술 시간이 10~15분 정도로 짧고, 회복도 비교적 빨리 할 수 있어 5060 세대들에게 각광을 받는다. 수술은 국소 마취로 진행되어 입원이 필요 없으며 최소로 절개하기 때문에 출혈이 없다.

김준현 압구정안과의원 대표원장은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은 노안과 백내장을 동시에 교정할 수 있는 노안백내장 수술이다. 이 때, 중요한 것은 백내장 환자마다 증상과 상태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삽입하는 인공수정체의 종류도 달라져야 한다는 점이다. 시력은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만큼, 개인의 안구 상태와 연령, 생활 패턴 등에 따라 올바른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원장은 이어 "백내장은 한 번 발병하면 원래 상태로는 되돌릴 수 없다. 따라서 백내장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 활동이 잦은 봄과 여름에는 자외선 차단을 위한 선글라스나 모자 등을 갖춰 눈으로 자외선이 들어오지 않게 최대한 가리는 것이 좋다. 또한, 시력이나 시야에 이상이 느껴지면 방치하지 말고 즉시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0:54: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