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권위 있는 대중음악 시상식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1 American Music Awards. AMA)'에서 3개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는 28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올해 시상식의 수상 후보를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Butter)' 등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의 아티스트 부문에는 방탄소년단을 포함해 아리아나 그란데, 드레이크, 올리비아 로드리고, 테일러 스위프트, 더 위켄드 등이 노미네이트 됐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수상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개 부문 이상 수상했다.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수상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팝/록 장르(Pop/Rock) 페이보릿 듀오/그룹(Favorite Duo/Group)',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 등 3개 부문을 수상했고, 지난해에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는 다음 달 2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Microsoft Theater)에서 개최되며, 미국 TV 방송사 ABC를 통해 생중계된다.

방탄소년단은 '2021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2021 E! People's Choice Awards)'에서도 '더 그룹 오브 2021(THE GROUP OF 2021)', '더 송 오브 2021(THE SONG OF 2021)', '더 뮤직비디오 오브 2021(THE MUSIC VIDEO OF 2021) 등 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 시상식은 오는 12월 7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모니카에서 열리며 NBC를 통해 생중계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1월 27~28일, 12월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오프라인 공연을 개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AMA 시상식과 방탄소년단 LA 콘서트 일정이 인접하기에 이들이 직접 AMA 시상식에 참석할지도 큰 관심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9 15:36:17   수정시간 : 2021/10/29 16:17: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