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수 선미 /사진=스포츠한국DB
가수 선미가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

13일 소속사 어비스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아티스트의 인격을 침해하는 악의적인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도 없이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2019년 8월에 게시한 공지를 바탕으로 악성 댓글, 인신 공격, 모욕 등의 악의적인 글을 게시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했으며, 당시 악플러들은 '벌금형 약식기소' 처분을 받은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모욕을 동반한 악의적인 게시물을 작성하는 행위를 다수 확인했다"며 "인터넷 상 익명이라는 가면 뒤에 숨어서 아티스트를 향한 비방과 욕설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자체 모니터링과 팬들의 제보를 통해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면서 팬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요청했다.

앞서 선미는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악성 게시물을 캡처한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선미가 출연 중인 Mnet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과 관련해 원색적인 욕설을 하며 선미를 비난하는 내용이 적혀 있다.

선미는 이에 대해 "제가 뭘 그렇게 잘못했을까요. 제가 뭘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어 "어느 부분에서 그렇게 제가 꼴도 보기 싫으시고 죽이고 싶으셨을까요. 1화 때 제가 말했던 심사기준 때문일까요?"라며 "우리 친구들을 더 열심히 응원해주세요, 제발"이라고 전했다.

한편 선미는 오는 30일 첫 온라인 콘서트 '굿 걸 건 매드'(GOOD GIRL GONE MAD)를 열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7:29: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