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뽕숭아학당'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노브레인 정민준의 어머니와 영상통화를 나눴다.

23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도란도란 듀엣 쇼' 공연을 위해 노브레인과 만나 연습하는 임영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영웅은 해외에 있는 노브레인 정민준 어머니와 영상통화를 했다.

정민준은 "노브레인 활동하면서 뭔가 보여드리고 싶고 증명하고 싶어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다"며 "이번에 증명을 제대로 할 기회가 생겨서 그러는데 영상통화 좀"이라고 임영웅에게 어머니와의 영상통화를 부탁했다.

영상통화 요청에 흔쾌히 응한 임영웅은 정민준의 어머니가 임영웅을 좋아한다는 말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전화를 건네받은 임영웅은 "저 민준이 형이랑 친해졌다"며 정민준의 어머니에게 인사했다.

정민준의 어머니는 임영웅의 얼굴이 보이자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했다. 또 "아들이 좋냐, 임영웅이 좋냐"는 질문에 차마 답을 하지 못하고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다음에 어머니가 한국에 오시든 제가"라고 얘기를 하려다 영상통화가 끊기자 영상편지로 메시지를 이어나갔다.

그는 "어머니가 한국에 오시거나 저희가 미국에 가서 한번 꼭 뵙고 인사드리겠다"며 "어머니 건행"이라고 인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3 22:43: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